영어_천재(김태영) 2과 분석_성남여고 영어내신

영어_천재(김태영) 2과 분석_성남여고 영어내신

 안녕하세요, 여러분. 환경 관리 센터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저는 센터의 책임 교사인 김지수라고 해요. 오늘 저는 환경을 보호하는 재미있는 방법 하나를 소개할 거예요.  사진을 보세요. 이러한 화살표를 있나요? 여러분들은 아마 제품이나 재활용 수거함에서 왼쪽에 있는 것을 봤을 거예요. 맞아요, 그건재활용 의미해요. 그렇지만 위쪽 화살이 위를 가리키는 표시는 어떤가요? 그것은 무얼 의미할까요? 이것이 오늘 제가 얘기하고자 하는 바인 새활용이에요. 그것은 재활용 계에서 새로운 유행이죠.  가지 예시를 보여줄게요. 이것들은 깨진 접시 조각들이에요. 그것들로 무엇을 것인가요? 쓰레기통에 버릴 것인가요? 다음 사진을 보고나면 아마 여러분들은 마음이 바뀔지도 모릅니다.

깨진 조각들 하나가 사랑스러운 제품으로 바뀌었어요. 아름답지 않나요? 가방이 무엇으로 만들어 졌다고 생각하나요? 멋진 가방이 수백 개의 깡통에서 나온 고리 달린 따개로 만들어 사실을 믿을 없을 거예요. 보시다시피 새활용은 쓰레기를 새롭고 유용한 것들로 바꿀 있답니다. 새활용의 목적은 재활용의 목적과 같아요. 오래된 재료들을 재사용하여 쓰레기를 줄이는 것이죠. 그러나 새활용은 창의적이고 예술적인 재사용에 강조를 하고 있어요. 새활용 제품들은 새로운 제품으로 시장에서 팔려요.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새활용이 쓰레기를 보물로 바꾼다고 말하죠.

이제 우리는 다른 방식으로 새활용에 참여하고 있는 사람의 이야기를 들을 거예요.

 

Tom (제조업자, 스위스)

 우리는 트럭을 덮는 데에 사용된 오래된 시트를 튼튼하고 눈길을 끄는 지갑으로 새활용 해요. 사용된 시트들은 보통 버려지기 때문에 우리는 그것들은 매우 값싸게 구할 있어요. 그러나 우리의 독특한 패턴을 지닌 제품들은 높은 가격에 팔리죠. 저는 창의적인 새활용하기 생각들이 이익을 내는 사업에 기여할 있다고 생각해요. Marie (예술가, 프랑스)

 저는 정말로 새활용을 좋아하고 그것은 대단한 잠재력을 지니고 있어요. 원치 않는 일상적인 제품들이 예술 작품으로 탈바꿈 있어요. 저는 오래된 가구나 병들을 때마다 항상 영감을 받아요. 제가 그들에게 완전히 새로운 생명을 불어 넣을 있다는 사실이 설레게 해요. 저는 예술작품으로 새로운 종류의 아름다움에 사람들의 눈이 떠지기를 바라요.

유진(학생, 한국) 

 지난해, 저는 삼촌으로부터 선물로 학교 가방을 받았어요. 그것은 멋지고 독특했어요. 그것이 낡은 에어백으로 만들어졌다는 것을 들었을 , 저는 놀랐어요. 이것이 제가 새활용에 관심을 갖게 했고 결국 교내 새활용 동아리에 가입하게 만들었어요.  동아리를 통해 저는 개의 제품을 만들었고 많은 새활용 조언들을 배웠어요. 제가 종이 구슬 팔찌를 가장 친한 친구에게 선물로 줬을 그녀는 그걸 매우 좋아했어요. 여러분이 들어온 대로 새활용은 쓰레기를 재활용하는 근사한 새로운 방법으로 널리 인정받고 있습니다. 이제 마칠 시간이네요. 새활용을 통해서 여러분은 아름다운 예술작품을 창조할 있고 돈을 있고 환경을 보호하는 도울 수도 있어요. 스스로 새활용이 제품을 만들 없더라도 여러분은 여전히 그것들을 사용하면서 도움을 있어요. 새활용은 여러분이 생각하는 보다 훨씬 쉽답니다.

종이 구슬 팔찌를 만들어 보아요.

 

1. 종이 위에 한쪽 변을 따라서 1 센티미터마다 표시를 하세요.

2. 반대쪽 변에 번째 0.5 센티미터 지점에 표시를 하세요. 그리고 나서 그곳부터 1센티미터마다 계속해서 표시를 하세요.

3. 그림에서 보여 지는 것처럼 양쪽 면에 있는 지점들을 연결하여 선을 그리세요.

 

4. 선을 따라 잘라서 기다란 삼각형을 만드세요.

 

5. 삼각형의 저변을 테이프로 빨대에 붙이세요.

 

6. 삼각형의 안쪽 면에 풀을 칠하고 단단하게 빨대를 감싸세요.

 

7. 빨대 양쪽 끝을 자르세요. 이제 여러분은 번째 구슬을 만들었어요. 필요한 만큼 반복하세요.

 

8. 신축성 있는 끈에 구슬들을 꿰세요. 끈의 양쪽 끝을 함께 묶으세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