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TEXT 2과] 영어2 동아(권혁승)__POSTURE

[본문TEXT 2과] 영어2 동아(권혁승)__POSTURE

Hygge in Denmark

I'm currently on a flight to Denmark. I've never been there, and when my friend Camila invited me to visit her, I didn't hesitate. I first met Camila when she came to my school as an exchange student three years ago and she stayed with my family for two weeks. Ever since, she and I have been exchanging letters. I can't say I know a lot about Denmark, but I heard that it has been named the happiest country in the world several times, and I wondered why. I hope this trip will answer my question!

 

Copenhagen, the Green City

 The first thing I noticed about Copenhagen was that all kinds of people were riding their bikes. People in business suits were biking to work, moms were carrying their children on bike trailers, and students were biking to school. When I mentioned this to Camila, she said that Copenhagen is world-famous for its biking culture. The city even has its own Cycling Embassy. I was surprised to learn that about 60% of Copenhageners ride their bikes to work or school every morning. In fact, Copenhagen offers almost 400 kilometers of designated bike lanes. It is no wonder the city is one of the greenest cities in the world.

 Camila and I decided to bike around the city like other Copenhageners. We passed by the harbor where some kids were taking a dip and people were enjoying the sun. When we got to the beach, I saw some things in the ocean that looked like windmills. Camila explained that they were actually wind turbines, and that we could go visit them if we wanted to. I absolutely loved the idea! We took a guided boat tour out to the turbines. We learned that they are part of Middelgrunden Offshore Wind Farm, which was installed in the year 2000. It produces enough energy to power about 3% of Copenhagen. Today the wind farm has become a symbol of Denmark's green transformation.

 

My Childhood Hero, Andersen

 When I was young, I was a big fan of Hans Christian Andersen, a fairy tale writer famous for The Snow Queen, The Ugly Duckling and many other stories. So when I decided to visit Denmark, going to Andersen's hometown of Odense was one of my top priorities.

 In Odense, there are miles of red footprints on the ground to guide visitors between the various sites related to Andersen. We followed the footprints to the Hans Christian Andersen Museum, which is the place where the author was born. The large selection of Andersen's work presented in the museum's art room caught my eye. Until then, he had been just a famous fairy tale writer to me, but at the museum I realized that he was also a great visual artist. To Andersen, paper was not just a medium for the written word. Rather, it was a tool for expressing himself creatively. Throughout his life, Andersen wrote on, drew on, and cut shapes from paper.

 

Hygge Time

 I was lucky enough to stay at Camila's home with her family during my time in Denmark. One Saturday morning, while we were having breakfast, Camila and I talked about the places we had visited so far. "Sounds like you both have had a busy schedule. Why don't you take a day off and spend some hygge time?” Camila's mom suggested. Obviously, I was the only one who couldn't understand what she was talking about. I asked her what "hygge time" means. She laughed and said that it is something I need to figure out on my own and that it cannot be translated into a single word.

 I thought it meant doing something very special. However, it was not much different from a normal day-to-day routine. Camila's family and I sat around the table talking to each other, enjoying warm tea and sweet snacks. Our conversation was pleasant and the subjects were not controversial. There were a few scented candles, which made the atmosphere even calmer. Nothing seemed unusual, but there was still something special. I didn't know what to call it, but I felt very relaxed, happy and fulfilled. Later that day when I talked about this, Camila told me that I was feeling hygge.

 

 Hygge is one of the most important aspects of Danish culture. It is a philosophy. It is also a way of life that has helped Danes understand the importance of taking time to unwind, and slowing down the pace of life. In essence, hygge means creating a warm atmosphere and enjoying the good things in life with good people. There's nothing more hygge than sitting around a table, talking about the big and small things in life.

 Hearing Camila explain about hygge reminded me of the people I had seen in Copenhagen. People were riding their bikes, lying in the sunshine, and taking a dip in the harbor. I realized that all those people were having hygge time, and I thought to myself—maybe this is what makes Danes the happiest people in the world.

 

덴마크의 Hygge

 

 나는 지금 덴마크로 가는 비행기를 타고 있다. 나는 거기에 가 본 적이 없다. 그래서 내 친구 Camila가 자기를 방문하라고 나를 초대했을 때 나는 머뭇거리지 않았다. 나는 Camila가 3년 전에 교환 학생으로 우리 학교에 왔을 때 그녀를 처음 만났고, 그녀는 2주 동안 우리 가족과 함께 지냈다. 그때 이후로 그녀와 나는 편지를 주고받아 왔다. 덴마크에 대해서 많이 안다고 할 수는 없지만, 나는 덴마크가 세계에서 가장 행복한 나라로 여러 번 이름을 올렸다는 것을 들었고, 그 이유가 궁금했다. 나는 이 여행이 내 질문에 답해 주기를 바란다!

 

친환경 도시, 코펜하겐

 내가 코펜하겐에 대해 처음으로 주목한 것은 모든 부류의 사람들이 자전거를 타고 있다는 것이었다. 정장을 입은 사람들은 자전거를 타고 직장에 가고 있었고, 엄마들은 자녀들을 자전거 트레일러(자전거용 유모차)에 태우고 가고 있었으며, 학생들은 자전거를 타고 학교에 가고 있었다. 내가 Camila에게 이것을 말했을 때, 그녀는 코펜하겐이 자전거 문화로 세계적으로 유명하다고 말했다. 심지어 시에는 도시 자체의 자전거 대사관이 있다. 나는 코펜하겐 사람들의 약 60% 정도가 매일 아침 자전거를 타고 일하러 가거나 학교에 간다는 것을 알고는 깜짝 놀랐다. 실제로, 코펜하겐은 거의 400킬로미터의 지정된 자전거 도로를 제공한다. 그 도시가 세계에서 가장 친환경적인 도시 중의 하나인 것은 놀랄 만한 일이 아니다.

Camila와 나는 다른 코펜하겐 사람들처럼 자전거를 타고 시내를 돌아다니기로 했다. 우리는 몇 명의 아이들이 수영을 하고 사람들이 햇볕을 즐기고 있는 항구를 지나갔다. 우리가 해변에 도착했을 때, 나는 바다에서 풍차처럼 생긴 것들을 보았다. Camila는 그것들이 사실은 풍력 발전기들이고, 우리가 원한다면 그것들을 보러 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나는 그 생각이 정말 마음에 들었다! 우리는 가이드가 인솔하는 보트 투어로 발전기 쪽으로 갔다. 우리는 그것들이 Middelgrunden 연안 풍력 발전 단지의 일부이며, 2000년에 설치되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 단지는 코펜하겐의 약 3%의 전력을 공급하기에 충분한 에너지를 생산한다. 오늘날 그 풍력 발전 단지는 덴마크의 녹색 변화의 상징이 되었다.

 

내 어린 시절의 영웅, 안데르센

 어렸을 때, 나는 ‘백설공주’, ‘미운 오리새끼’, 그리고 다른 많은 이야기들로 유명한 동화 작가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의 열혈 팬이었다. 그래서 내가 덴마크를 방문하기로 결정했을 때, 안데르센의 고향인 Odense에 가는 것은 내 최우선 순위 중의 하나였다.

 Odense에는 안데르센과 관련된 다양한 장소들 사이의 땅에 방문객들을 안내하기 위한 수 마일의 빨간색 발자국들이 있다. 우리는 그 발자국을 따라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 박물관으로 갔는데, 그곳은 그 작가가 태어난 장소이다. 박물관의 미술실에 전시된 다양한 종류의 안데르센 작품들이 내 눈을 사로잡았다. 그때까지 그는 나에게 단지 유명한 동화 작가였는데, 박물관에서 나는 그가 위대한 시각 예술가이기도 했다는 것을 깨달았다. 안데르센에게 종이는 단지 문자 언어를 위한 매개체만이 아니었다. 오히려, 그것은 그 자신을 창의적으로 표현하는 도구였다. 전 생애를 통틀어, 안데르센은 종이로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리고, 잘라서 모양을 만들었다.

 

Hygge 시간

 나는 운 좋게도 덴마크에 있는 시간 동안 Camila의 집에서 그녀의 가족들과 함께 머무를 수 있었다. 어느 토요일 아침에, 우리가 아침을 먹고 있는 동안에, Camila와 나는 우리가 지금까지 방문했던 장소들에 대해 이야기했다. “너희 둘 다 바쁜 일정을 보낸 것 같구나. 하루 쉬면서 hygge 시간을 보내는 것은 어떨까?” Camila의 엄마가 제안하셨다. 분명히, 나는 그녀가 말하고 있는 것을 이해하지 못하는 유일한 사람이었다. 나는 그녀에게 ‘hygge 시간’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물었다. 그녀는 웃으며 그것은 내가 스스로 알아내야 하는 것이고, 한 단어로 번역될 수 없다고 말했다.

 나는 그것이 매우 특별한 것을 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그것은 평범한 나날의 일상과 그리 다르지 않았다. Camila의 가족과 나는 탁자에 둘러앉아서 서로 이야기를 나누고, 따뜻한 차와 달콤한 간식을 즐겼다. 우리의 대화는 유쾌했고 화제에는 논쟁거리가 없었다. 향이 나는 초가 몇 개 있었는데, 그것들은 분위기를 훨씬 더 평온하게 만들었다. 특이하게 보이는 것은 없었지만, 여전히 뭔가 특별했다. 나는 그것을 뭐라 불러야 할지 몰랐지만 매우 편안하고, 행복했으며, 만족감을 느꼈다. 그날 이후에 내가 이것에 대해서 말했을 때, Camila는 내가 hygge를 느끼고 있는 것이라고 내게 말해 주었다.

 

 hygge는 덴마크 문화의 가장 중요한 측면들 중의 하나이다. 그것은 철학이다. 그것은 또한 덴마크 사람들이 긴장을 풀 시간을 갖는 것과 삶의 속도를 늦추는 것의 중요성을 이해하도록 돕는 삶의 방식이다. 본질적으로, hygge는 따뜻한 분위기를 만드는 것과 좋은 사람들과 삶에서 좋은 것들을 즐기는 것을 의미한다. 탁자에 둘러앉아서 삶의 크고 작은 것들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보다 더 좋은 hygge는 없다.

 Camila가 hygge에 대해 설명하는 것을 들으며 나는 내가 코펜하겐에서 봤던 사람들을 떠올렸다. 사람들은 자전거를 타고 있었고, 햇살 아래 누워 있었으며, 항구에서 수영을 하고 있었다. 나는 그 모든 사람들이 hygge 시간을 갖고 있는 중이라는 것을 깨닫게 되었고, 아마도 이것이 덴마크 사람들을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들로 만드는 것일지도 모르겠다고 혼자 생각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