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TEXT 2과] 영어2 금성(최인철) My Son’s Mother

[본문TEXT 2과] 영어2 금성(최인철) My Son’s Mother

 

My Son’s Mother

 

It was July 1960. I was on board a plane for Poland. Sitting next to an old lady, I sensed that she was a nice woman who must have had a good life. It was not a long flight from London to Warsaw but I wanted to start a conversation. We started to talk about the weather in London and Warsaw and the differences between the people. Talking pleasantly, the lady took out an old picture and showed it to me. “This is my son,” she said with a shy smile. The wide-eyed boy looked a bit sad. He looked about four or five years old. I couldn’t help but ask how old he was now. She answered that he was twenty-five. Looking at the picture, her eyes soon welled up with tears. She began to tell me the story of her son.

 

 Her story took place during Germany’s occupation of Poland. It was a tragic time for the Poles, whose lives were turned upside down by the Germans. The city could get terrifying due to the German soldiers who suddenly appeared now and then. When they came, people would walk quickly away in fear, afraid that they would get arrested. Although many people faced the injustice and cruelty of the German soldiers, it was the Jews who faced the most incomprehensible discrimination of all.

 The old lady’s story began one day during World War II. Back then, she was a young lady who was walking down the street in a city in Poland. She happened to see a small child and his doting mother looking through a toy shop window. Then, the young boy dashed inside the store. Almost at the same time, a few German soldiers appeared around the corner. One of them held up his machine gun and ordered the boy’s mom to stop. Then, he arrested her because she was Jewish. As the boy came out looking for his mom, he was puzzled because he could not understand what was going on. He screamed, “Mommy!” The threatening soldier glanced at the boy and then at the woman. The lady was terrified watching everything. The soldier barked at the mother, “Is that your son?” Avoiding her son’s gaze, she looked straight into the lady’s eyes. The boy’s mother said with an empty expression, “No. That child is her son.”

 

 Realizing what was going on, the lady quickly took the child in her arms. Then, the soldiers took away only the child’s mother without another word. “Mommy! Mommy!” The child cried out in fear. Praying that the soldiers would not hear his desperate cries, the lady held on to the boy with all her might. He was too young to understand what was going on. But his mother, who was arrested, was afraid that the soldiers might take away her son, too. She did not turn around even once.

 “After that day, I don’t know what happened to the Jewish woman. This is my son, who became mine that day.” The old lady was silent for a moment, and then she continued.

 

 I took him home and named him Tom. I told my husband what had happened and initially, he was shocked but he said it was a sad fate that we couldn’t ignore. During the first few days, Tom was frustrated and he kept crying. He also started to display aggressive behavior as he was confused. My husband and I felt sorry for him. I was worried but as the days passed by, the crying periods got shorter. Accepting him as our son, I tried my best to help him cope with the sudden loss he had to endure. Remembering how lovingly his mother looked at him outside the toy shop, I wanted to let him know that he was loved just as much in our home. Nevertheless, he had a tough time accepting me as his new mother. I cared for Tom as if he had always been my son. Sometimes he would respond to my questions or stories, and other times he would just keep quiet. This went on for a few months. It was not an easy time, but I knew that Tom was slowly warming up to me day by day.

 

My husband had a very hard time accepting Tom. His love for Tom didn’t happen overnight. It was because Tom reminded him of our son who had passed away a long time earlier from an accident. One day, I encouraged my husband to play with Tom. He hesitated at first but I told him quietly but firmly, “You are supposed to be his father. All he needs right now is genuine affection.” He eventually agreed and joined Tom, who was playing with blocks in the living room. While they were playing, Tom started to complain about the blocks. My husband, who was a traditional man, couldn’t understand Tom’s complaints and sternly said, “When I was your age, I didn’t even have all of these blocks to play with. Is there anything you want that you don’t have?” Tom’s eyes welled up as soon as he heard this, but I was strangely relieved because I felt that my husband was finally becoming his real father.

 

 One night when everyone was asleep, we suddenly heard Tom yelling, “Mommy! Mommy!” Both of us immediately ran to his room. He was pale and frightened, as if he had seen a ghost. He cried, “It was that dream again, the giant soldier taking away mommy!” He had that nightmare for quite a while. Then, before I could go and comfort him, my husband patted Tom gently on the shoulder, assuring him no one was going to take us away from him. We decided to stay with him that night as Tom continued to cry. However, after that night he never had that nightmare again. We took care of the boy as if we had always been his parents.

 

 The next morning, all of us were on our way out. Before I walked towards the door, I turned back and saw Tom holding out his hands towards us. My husband and I looked at each other and we both smiled. I still remember how he squeezed back when I held his hand. That was the first day that our family held hands together. My husband and I were already in love with Tom, and from that moment, he started to open up to us and I think we started to truly accept each other as a family. It was the first time my mind wasn’t clouded by doubt and I felt completely optimistic about our family’s future. There is nothing you can solve that can’t be solved with love. Ever since that day, we have been caring for and loving one another. A few years later, I asked Tom why he had held out his hand that morning after his last nightmare. Tom said that he could not forget the morning when he woke up and saw my husband and I tightly holding on to his hand.

 

 I was absorbed in the story until we landed at the airport. We were both in tears and I admired how she had the courage on the day the German soldiers took away her son’s mother. I thanked her for sharing her moving story with me and said, “You must be looking forward to spending time with your family.” She answered immediately, “More than anything in the world.” Saying goodbye to her, I wished her family good luck. As I passed through the gate, a handsome young man shouted, “Mom!” Smiling brightly, he ran to hug the old lady. Alongside her son, there was an old man who was delighted to see his wife return home. I could see Tom’s birth mother in heaven smiling at the old couple and her son.

 

SUPPLEMENTARY READING

 

 

A Letter to My Mother

Dear Mom,

 

 I’ve never seen you cry. Only once, when we found out that you had been diagnosed with cancer, did you start to cry. You said you’d tried so hard to be brave—I hugged you and wanted to say that it was OK to cry—but at that moment I couldn’t. I really regret that.

 I want to say thank you—for being my mom. For the years of dinners, even though you never really liked cooking. For always being interested in what I did. I also want to say sorry. Sorry for every time when I was ungrateful and an embarrassed adolescent, still young enough and foolish enough to take you for granted. Sorry for every worry you suffered on my behalf.

 You have battled your illness for a long time. Now you have reached a different place, where you are making the most of every day. You’ve accepted what is happening. It is a surprisingly sweet place. You’re confined to bed, but still happy with it, and not in pain; not yet. You’re only 73, so when I come across people with moms who are 95, I envy them. Why can’t that be you and me? …

 

Your son,

Mike

 

내 아들의 어머니 

 

1960년도 7월이었다. 나는 폴란드 행 비행기에 타고 있었다. 한 노부인 옆에 앉아서, 나는 그녀가 지금까지 좋은 삶을 살아온 착한 심성을 가진 여인이라는 느낌이 들었다. 런던에서 바르샤바까지는 길지 않은 비행이었지만 나는 대화를 시작하고 싶었다. 우리는 런던과 바르샤바의 날씨 차이와 국민들 간의 차이에 대해 얘기하기 시작했다. 즐겁게 얘기를 하다가, 노부인은 낡은 사진을 꺼내서 나에게 보여줬다. “제 아들이에요,”라고 그녀는 수줍게 미소를 지으며 말했다. 큰 눈망울을 가진 소년은 조금 슬퍼 보였다. 그는 대략 4살 또는 5살처럼 보였다. 그가 지금 몇 살인지 물어보지 않을 수가 없었다. 그녀는 그가 스물다섯 살이라고 대답했다. 사진을 보면서, 곧 그녀의 눈에 눈물이 가득 고였다. 그녀는 나에게 자신의 아들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기 시작했다.

 

 그녀의 이야기는 독일이 폴란드를 점령했던 시기에 일어난 일이었다. 자신들의 삶이 독일인들에 의해 엉망이 된 이 시기는 폴란드 사람들에게는 비극적인 시간이었다. 아무 때나 갑자기 나타나는 독일군들 때문에 도시는 섬뜩하기도 했다. 그들이 다가오면 사람들은 체포될까 봐 무서워하며 겁에 질려 빨리 걸어서 가버리곤 했다. 많은 사람들이 독일 군인들에 의한 부당함과 잔인함을 경험했지만, 그들 중 가장 이해할 수 없는 차별에 직면한 것은 유대인들이었다.

 노부인의 이야기는 2차 세계대전 당시 어느 날 시작되었다. 그때 당시, 그녀는 폴란드의 한 도시의 거리를 걸어가고 있는 젊은 여인이었다. 우연히 그녀는 조그마한 아이와 그 아이를 애지중지하는 엄마가 유리창을 통해 장난감 가게를 쳐다보고 있는 모습을 보게 되었다. 그때, 그 어린 소년이 가게 안으로 뛰어 들어갔다. 거의 동시에, 몇몇 독일 군인들이 길모퉁이에서 나타났다. 그들 중 한 명이 기관총을 들고 아이의 엄마에게 멈추라고 명령했다. 그러고 나서 아이의 엄마를 유대인이라는 이유로 체포했다. 소년이 엄마를 찾아 밖으로 나오자, 그는 이 상황을 이해하지 못해 어리둥절하였다. 그는 소리쳤다, “엄마!” 그 험악한 군인은 아이를 흘끗 쳐다보더니 그다음 그의 엄마를 쳐다보았다. 젊은 여인은 이 모든 상황을 겁에 질린 상태에서 지켜보았다. 군인은 아이의 엄마에게 크게 소리쳤다 “당신 아들이오?” 자신의 아들의 눈길을 피하면서, 그녀는 이 젊은 여인의 눈을 똑바로 쳐다보았다. 아이의 엄마는 무표정으로 “아니오. 저 아이는 저 여자의 아이에요.”라고 말했다.

 

벌어지는 상황을 깨닫고, 여인은 재빨리 아이를 감싸 안았다. 그러자, 군인들은 다른 말없이 아이의 엄마만을 데려갔다. “엄마! 엄마!” 아이는 겁에 질린 상태에서 울부짖었다. 군인들이 소년의 간절한 울음을 듣지 않기를 기도하면서, 여인은 모든 힘을 다해서 아이를 붙잡았다. 소년은 어떤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이해하기에는 너무 어렸다. 하지만 체포된 그 아이의 엄마는 군인들이 자신의 아들도 데려갈까 봐 무서웠던 것이다. 그녀는 단 한 번도 돌아보지 않았다.

 “그날 이후, 나는 그 유대인 여자에게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모릅니다. 이 애가 그날 내 아들이 된 아이랍니다.” 노부인은 잠시 침묵하더니 이야기를 이어갔다.

 

 나는 그를 집으로 데려갔고 Tom이라고 이름을 지어줬습니다. 나는 남편에게 무슨 일이 있었는지 얘기를 해주었고 처음에는 남편은 충격을 받았지만 그것은 우리가 무시할 수 없는 슬픈 운명이라고 했습니다. 처음 며칠 동안은, Tom은 좌절감에 빠져 계속 울었습니다. 그는 또한 혼란스러웠기에 공격적인 행동을 보이기 시작했어요. 남편과 나는 그 애가 불쌍했어요. 나는 걱정이 됐지만 하루하루 지나갈수록, 우는 시간이 짧아졌습니다. 그를 우리의 아들로 받아들이면서, 나는 그가 견뎌야 했던 갑작스러운 상실에 대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했습니다. 그의 엄마가 그 장난감 가게 밖에서 그를 얼마나 사랑스럽게 쳐다봤는지를 기억하며, 나는 아이가 우리 집에서도 그만큼 사랑받는다는 것을 알기를 원했어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나를 자신의 새로운 엄마로 받아들이는 것을 힘들어했어요. 나는 Tom이 마치 늘 내 아들이었던 것처럼 돌보았어요. 때때로 그는 내 질문들 또는 이야기에 반응을 했고, 그리고 다른 때는 그는 그저 조용히 있었어요. 이런 현상은 몇 달 동안 계속되었지요. 쉬운 시간은 아니었지만 나는 매일매일 Tom이 나를 좋아하게 되고 있는 것을 알았어요.

내 남편은 Tom을 받아들이는 것을 매우 어려워했어요. Tom을 향한 그의 사랑은 하루아침에 생겨나지 않았죠. 왜냐하면 Tom은 그에게 아주 예전에 사고로 떠난 우리의 아들을 떠올리게 했기 때문이죠. 하루는, 내가 남편에게 Tom이랑 함께 놀아보라고 부추겼어요. 남편은 처음에는 망설였지만 내가 그에게 조용하지만 단호하게, “당신은 한 아이의 아버지예요. 그 아이에게 지금 필요한 것은 오직 진정한 애정이에요.”라고 말했지요. 그는 결국 동의했고 거실에서 블록들을 가지고 놀고 있는 Tom과 함께했습니다. 그들이 놀고 있던 도중에, Tom은 블록들에 대해 불평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구식 남자였던 남편은, Tom의 불평을 이해하지 못하고 엄격하게 말했죠, “내가 네 나이 때는, 나는 이렇게 놀 수 있는 블록들도 갖고 있지 않았단다. 네가 가지고 싶은 것은 여기 다 가지고 있잖니?” 이 말을 듣자마자 Tom의 눈에 눈물이 고였어요. 하지만 나는 이상하게 안도했어요. 왜냐하면 내 남편이 드디어 Tom의 진짜 아빠가 되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거든요.

 

어느 밤에 모두가 잠들었을 때, 우리는 갑자기 Tom이 “엄마! 엄마!”하고 소리 지르는 것을 들었어요. 우리 둘은 즉시 아이의 방으로 뛰어갔죠. 아이는 창백하게 겁에 질려 있었어요. 마치 유령이라도 본 것처럼 말이죠. 아이는 “또 그 꿈을 꿨어요. 커다란 군인이 엄마를 데려가는 꿈이요!”라고 소리쳤어요. Tom은 꽤 오랫동안 그 악몽을 꿔왔어요. 그때, 내가 그를 다독거려주러 가기 직전에, 남편이 Tom의 어깨를 토닥거려 주면서 이제 아무도 그에게서 우리를 빼앗아가지 않을 거라고 확신시켜 주었어요. Tom이 계속 울었기에 우리는 그날 밤 아이와 함께 있어주기로 했어요. 하지만, 그 밤 이후로 그 아이는 다시는 그 악몽을 꾸지 않았어요. 우리는 마치 지금껏 항상 우리가 그의 부모였던 것처럼 그 아이를 돌보았어요.

 

다음 날 아침, 우리는 모두 밖으로 나가려던 참이었어요. 현관문 쪽으로 가기 전에, 내가 뒤를 돌아봤더니 Tom이 우리를 향해서 두 손을 내미는 게 보였어요. 남편과 나는 서로를 쳐다보고 둘 다 웃었죠. 내가 Tom의 손을 잡았을 때 Tom이 어떻게 다시 내 손을 꽉 잡았는지 지금도 기억해요. 그날이 우리 가족이 다 같이 손을 잡은 첫날이었어요. 남편과 나는 이미 Tom과 사랑에 빠져 있었고 그 순간 이후로 Tom은 우리에게 마음을 열기 시작했고, 내 생각에는 우리 모두 서로를 가족으로 진심으로 받아들이기 시작했던 것 같아요. 처음으로 내 마음에 의심의 구름이 끼지 않았고, 나는 우리 가족의 미래에 대해 완벽히 낙관적인 느낌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해결할 수 있는 것 중 사랑으로 해결하지 못하는 것은 없습니다. 그날 이후, 우리 가족은 서로를 돌봐주며 사랑해왔습니다. 몇 년 후에, 나는 Tom에게 마지막 악몽을 꾸고 난 그 다음날 왜 우리에게 손을 내밀었는지 물어봤어요. Tom은 잠에서 깨었을 때 남편과 내가 자신의 손을 꼭 붙잡고 있었던 그 아침을 잊을 수 없었다고 하더군요.

 

나는 공항에 착륙할 때까지 그 이야기에 몰두해있었다. 우리는 둘 다 눈물을 흘리고 있었고, 나는 독일 군인들이 그녀의 아들의 엄마를 끌고 가던 날 어떻게 그녀에게 그런 용기가 있을 수 있었는지 존경스러웠다. 나는 그녀의 감동적인 이야기를 나에게 얘기해줘서 고맙다고 했고 “가족들과 함께 보내는 시간이 기대되시겠어요.”라고 말했다. 그녀는 즉시 “세상에 그 무엇보다 더 기대가 돼요.”라고 답했다. 그녀에게 작별 인사를 하면서, 난 그녀의 가족에게 행운을 빌었다. 출입구 문을 지나는데 한 잘생긴 청년이 “어머니”하고 소리쳤다. 환하게 웃으며, 그는 노부인에게 달려가 껴안았다. 그녀의 아들 옆에는 아내가 집에 돌아온 것을 보게 되어 기뻐하는 남편이 있었다. 나는 Tom의 생모가 천국에서 이 노부부와 자신의 아들을 보면서 미소 짓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어머니에게 보내는 편지

어머니에게

 

 저는 한 번도 어머니가 우시는 것을 본 적이 없어요. 딱 한 번, 어머니가 암 진단을 받았다는 것을 우리가 알게 되었을 때, 그때부터 어머니는 울기 시작했죠. 어머니는 용감해지려고 무척 애썼다고 말씀하셨죠. 저는 어머니를 안고 어머니에게 울어도 괜찮다고 말하고 싶었지만 그 순간에는 그러지 못했어요. 그게 정말 후회스러워요.

 어머니에게 고맙다고 말하고 싶어요―저의 어머니여서. 요리하는 것을 정말 좋아하지 않으셨지만 수십 년 동안 차려주신 저녁식사에 대해서. 제가 하는 것에 항상 관심을 가져주신 것에 대해 감사해요. 그리고 또한 죄송하다고 얘기하고 싶어요. 감사할 줄 모르고 쑥스러운 청소년이었을 때, 너무 어리고 어리석어서 어머니를 당연한 것으로 여겼던 모든 순간에 대해서 죄송해요. 저 대신 겪은 모든 걱정에 대해서도 죄송해요. 

 어머니는 질병과 오랫동안 싸워오셨어요. 이제 어머니는 다른 지점에 이르셔서 하루하루의 대부분을 행복하게 살고 계시죠. 상황을 받아들이시면서 말이에요. 그 지점은 정말 놀랄 만큼 아늑한 곳이에요. 침대에만 갇혀 있겠지만 그래도 행복하실 거고 고통이 없을 거예요. 아직은. 어머니는 73살 밖에 안됐고 그래서 95살이 된 어머니가 있는 사람들을 만나면 저는 그들이 부러워요. 어머니와 저도 그렇게 될 수 있지 않을까요?

 

당신의 아들,

Mike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